폴더블폰 보험 '200만원 이상' 제품만 가능한 탓
대중화 위해 가격인하…"이통사 발빠른 대응 필요"
사진=AP

사진=AP

삼성전자(59,200 -1.33%)의 새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 판매에 나선 이동통신사들이 정작 가입할 수 있는 폴더블폰 보험은 마련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KT(24,700 -0.60%)LG유플러스(14,150 -2.41%)의 경우 폴더블폰 보험 가입기준을 출고가 200만원으로 설정해 갤럭시Z플립(165만원)은 보험 가입이 불가능하다. 폴더블폰 대중화를 위해 제조사가 가격을 끌어내리는 노력을 하는 만큼 이통사들도 발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동통신 3사는 14일 오전 9시부터 갤럭시Z플립의 온·오프라인 판매를 시작했다. 업계는 갤럭시Z플립 출시 첫 한 주간 2만대 수준의 물량이 풀릴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출시된 삼성전자의 첫 번째 폴더블폰 갤럭시폴드에 비해 10배 가까이 늘어난 수량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의 최초 출고가(239만8000원)보다 갤럭시Z플립 가격을 70만원 이상 인하한 데 이어 수량도 많이 공급해 폴더블폰 시장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통사들도 발맞춰 TV, 청소기, 상품권 등을 경품으로 내걸고 고객 유치에 나섰다. 하지만 정작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갤럭시Z플립의 보험은 준비되지 않았다. 계속 접었다 펴는 폴더블폰의 특성상 일정기간에 대한 디스플레이 파손 보험은 필수적이라 할 수 있다.

현재는 이통3사 가운데 SK텔레콤(219,500 -1.13%)에서만 갤럭시Z플립 폰 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KT, LG유플러스는 폴더블폰 보험 가입 기준이 출고가 '200만원 이상' 제품에 맞춰져 있어 갤럭시Z플립은 폴더블폰임에도 가입이 불가능하다.

이통3사는 지난해 9월 갤럭시폴드 출시를 기해 초고가 스마트폰에 특화된 폰보험을 내놨다. 기기값 200만원을 초과하는 단말만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을 새로 출시한 것이다.

다만 SK텔레콤은 폴더블·일반 스마트폰 구분 없이 출고가 기준(150·200·250만원)으로 보험을 판매 중이다. 따라서 갤럭시Z플립 고객은 출고가 150만원을 초과하는 분실·파손 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갤럭시 Z플립/사진=삼성전자

갤럭시 Z플립/사진=삼성전자

반면 KTLG유플러스는 당시 폴더블폰 전용 보험을 따로 선보였다. 출고가가 200만원이 훌쩍 넘는 갤럭시폴드는 보험 가입이 가능했지만, 갤럭시Z플립은 가입이 안 된다.

다만 LG유플러스는 갤럭시Z플립 고객도 가입할 수 있는 보험 상품을 오는 20일 출시할 계획이다. KT도 유사한 보험 상품을 준비 중으로 알려졌다.

이통사의 폰 보험은 신규 개통 후 30일 이내만 가입할 수 있다. 분실이나 파손, 수리 이력이 있으면 보험 가입을 할 수 없다. KT·LG유플러스에서 갤럭시Z플립을 구매한 고객은 보험 출시 및 가입 전까지 분실·파손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는 얘기다.

그나마 삼성전자가 자체적으로 갤럭시Z플립 고객에 디스플레이 파손 보험(1년1회 한정)을 비롯해 보호 필름 무상 부착(1회) 및 방문 수리 서비스(1년2회 한정)도 함께 제공한다.

폴더블폰은 갤럭시Z플립을 필두로 몸값을 더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대중화를 위해 올 하반기 다양한 형태의 폴더블폰 라인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통업계가 지금보다 빠르게 시장을 읽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한 이통업계 관계자는 "신제품 스펙과 출시 일정이 이미 나왔는데 관련 서비스를 준비하지 못한 것은 아쉬운 부분"이라며 "스마트폰 시장이 빠르게 변화하는 만큼 이통업계도 발 빠르게 움직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