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최초 여성 임원 출신
요기요, 배달통, 푸드플라이 등을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가 신사업 확대를 위해 김소정 전 이베이코리아 본부장을 신임 신사업 본부장으로 영입했다고 13일 밝혔다.
김소정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신임 본부장.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제공

김소정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신임 본부장.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제공

김 본부장은 이랜드리테일을 시작으로 삼성물산, 이베이코리아 등 온·오프라인 유통사에서 활약해온 이커머스 전문가다. 특히 이베이코리아에 2003년 입사해 영업과 브랜드 실장을 역임했고, 지마켓 인수 후엔 통합 시너지를 위한 다양한 비즈니스를 주도하며 마케팅과 광고사업 및 신규사업 본부장으로서 성과를 냈다. 이베이코리아 최초의 여성 임원이자 최고위급 리더였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김 본부장을 통해 올 하반기 마트 등 요기요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키우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요기요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주문 경험 확대를 위한 마트 신사업 확장을 통해 딜리버리 서비스 영역 발굴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요기요가 펼치고 있는 편의점, 슈퍼마켓 등 기존 플레이어들과의 파트너십 전략은 그대로 유지할 방침이다.

김 본부장은 “앞으로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를 기반으로 음식 배달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다양한 비즈니스를 만들어 회사의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