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미국 소니픽처스와 영화 '크로스파이어' 배급계약

스마일게이트는 자사 대표 1인칭 슈팅게임(FPS) '크로스파이어'의 영화 제작을 위해 미국 소니픽처스 엔터테인먼트와 배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스마일게이트는 2015년 할리우드 진출을 선언하고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만든 닐 모리츠와 영화 제작 계약을 했다.

2017년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의 영화 '13시간' 시나리오를 쓴 척 호건과 함께 영화의 1차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텐센트 픽처스가 공동 제작·투자를 맡는다.

백민정 IP사업 총괄 상무는 "훌륭한 영화를 통해 게임 산업의 사업 다각화에 있어 좋은 선례를 만드는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