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기업들 불참…'MWC 2020' 개최 취소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영증(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MWC 주최 측인 GSMA는 12일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발병 등을 둘러싼 세계적인 우려로 인해 MWC 바르셀로나 2020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MWC는 매년 전 세계 200개국에서 10만 명 이상이 참석하는 세계 최대 IT·모바일 전시회다. 올해 MWC 2020은 원래 2월 24일부터 27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한국의 LG 전자 등을 비롯해 각국의 IT, 무선 통신회사들이 연이어 불참 계획을 밝히며 대회 개최가 불투명해졌다. 전시회 특성상 손으로 기기를 만져 봐야 하는데다, 매년 중국 기업과 관람객들도 대거 방문하기 때문이다. 참가를 포기한 기업이 이어지자 행사 취소 수순을 밟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LG전자를 비롯해 소니, AT&T, NTT도코모, 아마존, 비보, 에릭슨, 엔비디아는 물론 페이스북과 인텔, 시스코 등 유명 기업들이 전시회 불참을 선언했다. 주최 측은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에서 온 참가자들의 발열검사 및 방역 강화 등을 내세웠고, 샤오미 등 중국 기업들은 참가 의지를 불태웠지만 대회 취소를 막을 수는 없었다.

주최 측은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 여행 문제 및 기타 상황에 대한 전 세계적인 우려로 행사를 개최할 수 없게 됐다"며 "개최 도시 당사자는 이 결정을 존중하고 이해한다"고 전했다. 이어 "GSMA와 개최 도시 당사자들은 MWC Barcelona 2021 및 이후 버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서로를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