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0'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에 전격 취소됐다. 행사가 취소된 것은 33년 역사상 처음이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달 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세계이동통신박람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우려 때문에 결국 취소됐다.

주최 측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의 존 호프먼 회장은 성명을 통해 "'MWC 2020'을 취소한다"면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한 국제적 우려와 여행 경보 등으로 행사 개최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인텔, 페이스북, 아마존, 소니 등 수십 개 기술 회사와 무선 통신회사들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MWC 불참 의사를 밝혔다. 국내에서도 LG전자가 불참을 선언했다.

오는 24∼27일 열릴 예정이던 MWC는 세계 최대의 통신·모바일 전시회다. 전 세계 약 200개국에서 10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모여 최신 IT(정보기술) 기술 트렌드를 체험한다.

전시회의 특성상 손으로 기기를 만져보고 직접 써보는 체험이 많다. 5000~6000명 중국인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돼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컸다.

당초 관계 당국은 MWC를 통해 4억7300만 유로와 지역 경제에 1만4000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효과를 기대했다.

때문에 스페인 부통령 등은 코로나19로 불안에 떨고 있는 참가업체들을 진정시키며 참가를 유도했다. WHO에서도 행사를 개최해도 괜찮다면서 측면 지원을 했다.

하지만 행사 주최 측의 코로나19 예방 조치가 충분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참가 업체들의 우려를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