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최측 "행사 개최 불가능"
사진=REUTERS

사진=REUTERS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0'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전격 취소됐다.

주최측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존 호프먼 회장은 1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올해 MWC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에 대한 국제적 우려와 여행 경보 등으로 행사 개최가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MWC는 10만명 이상의 인파가 몰리는 통신·모바일 업계 연례 최대 행사다. 올해도 오는 24~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달 중국발 코로나19가 확산되자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었던 글로벌 IT(정보기술) 기업들이 잇따라 불참을 선언했다. 그동안 MWC 불참을 선언한 기업들은 LG전자(63,400 -4.08%)를 비롯해 인텔, 에릭슨, 페이스북, 노키아, 아마존, 엔비디아 등이다.

이에 GSMA는 지난 9일 중국 후베이성 여행자는 MWC에 입장할 수 없으며, 행사장에 입장하려면 행사 14일 이전 중국을 여행하지 않았다는 증빙을 요구하는 등 코로나19 방역 강화 방침을 발표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우려가 상당한 데다 기업들의 잇따른 불참으로 흥행에 빨간불이 들어오자 GSMA는 결국 MWC 2020 취소 결정을 내렸다. MWC가 취소된 것은 33년 역사상 처음이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