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50,400 +1.00%)가 업계 최초로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를 촬영하도록 돕는 '노나셀'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은 노나셀 기술과 함께 0.8㎛(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 크기의 픽셀 1억800만개를 '1/1.33인치'의 크기로 구현한 제품이다.

노나셀은 9개의 인접한 픽셀을 하나의 큰 픽셀(3x3)처럼 동작하게 해 촬영 환경에 따라 어두울 때는 밝게, 밝을 때는 더욱 세밀한 이미지를 구현해주는 독자적 이미지센서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에 픽셀 간 분리막을 만드는 특허 기술인 '아이소셀 플러스'를 적용해 노나셀 적용시 발생할 수 있는 인접 픽셀 간 간섭과 빛 손실, 산란 현상을 줄였다.

이를 통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0.8㎛ 크기의 작은 픽셀을 2.4㎛의 큰 픽셀처럼 활용해 고감도 촬영할 수 있다. 4개의 픽셀을 활용하는 '테트라셀(2x2)'에 비해 빛을 2배 이상 많이 받아들이는 효과를 낸다고 삼성전자는 덧붙였다.

일반적으로 피사체를 확대 촬영하기 위해 줌 기능을 활용하면 이미지 화질이 떨어지는데,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을 이용하면 최대 3배까지 확대해도 화질 저하 없이 촬영하는 이미지를 볼 수 있다.

이외에도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에는 '스마트 ISO(Smart-ISO)' '실시간 HDR(High Dynamic Range)' '전자식 이미지 흔들림 보정(EIS)' 등 최신 이미지센서 기술이 탑재돼 어떤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에 내장된 노나셀 기술은 어떠한 환경에서도 생생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