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2월 수상자로 심재윤 포스텍(포항공대) 전자전기공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심 교수는 나노와트(㎻·10억분의 1와트) 수준의 전력으로 작동하는 사물인터넷(IoT)용 플랫폼을 단일칩으로 구현했다.

과기정통부는 "헬스케어,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IoT 융합 연구의 토대를 마련한 공로를 높게 평가했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 연구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자에게 준다.

수상자는 장관상과 상금 1천만원을 받는다.

2월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에 심재윤 포스텍 교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