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력 강화 차원…지분 및 경영권 인수
카카오게임즈, '달빛조각사' 개발사 엑스엘게임즈 인수

카카오게임즈는 게임 개발사 엑스엘게임즈의 지분 약 53%를 취득해 경영권을 인수한다고 11일 밝혔다.

엑스엘게임즈는 '바람의나라'와 '리니지' 등으로 유명한 게임 개발자 송재경 대표가 2003년 설립한 게임사다. 전 세계 64개국 이상 지역에서 서비스 중인 온라인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아키에이지'와 2019년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모바일 MMORPG '달빛조각사' 등을 개발했다.
송재경 대표/사진=연합

송재경 대표/사진=연합

카카오게임즈는 이번 투자로 엑스엘게임즈의 개발력과 게임 IP(지식재산권)를 확보해 포트폴리오에 다양성을 확보해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복안이다.

앞서 카카오게임즈는 2018년 8월 엑스엘게임즈에 100억원을 투자하며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양사는 지난해 10월 첫 협업 프로젝트인 모바일게임 달빛조각사를 출시했다.

또 카카오게임즈의 자회사 라이프엠엠오는 지난해 9월 엑스엘게임즈와 '아키에이지' IP를 활용한 게임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위치기반 기술을 접목한 '아키에이지 워크(가칭)'를 개발 중이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엑스엘게임즈는 다년간 경험을 지닌 개발진과 우수한 IP를 보유한 중견 개발사"라며 "엑스엘게임즈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글로벌 유저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