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개인정보가 온라인상에 불법적으로 유포되는 사례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고 11일 밝혔다.

방통위 "신종코로나 관련 개인정보 불법유포 엄정 대응"

이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에 대한 개인정보가 담긴 공문서 등이 온라인상에 유포되는 등 사생활 침해가 일어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서다.

방통위와 인터넷진흥원은 탐지된 개인정보는 사업자와 협력해 신속하게 삭제 조치하고, 이 과정에서 개인정보 법령 위반 사항이 발견되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방통위는 이와 별도로 청각장애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받을 수 있도록 장애인방송(한국수어)을 확대 실시한다.

방통위는 정부 주관의 예방캠페인에 한국수어 제작을 지원하고, 정부 브리핑 시 수어통역사를 중앙정면에 배치해 줄 것을 관계 부처에 요청하기로 했다.

또 방송사와 협의해 브리핑 현장의 수어통역을 장애인들이 TV로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국가 재난상황 등 긴급상황에서 장애인의 방송접근권은 더욱 확실하게 보장돼야 한다"며 "앞으로 장애인방송에 부족함이 없는지 면밀히 살피고 관계부처 및 방송사, 유관기관들과도 계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