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써도 알아본다"…LG CNS, AI 얼굴인식 출입 게이트 도입

LG CNS는 본사 출입 게이트 26곳에 얼굴인식 출입 서비스를 전면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사용자가 단말기에 얼굴을 비추면 얼굴인식·정보 조회·신분 파악·출입 게이트 개방 여부를 0.3초 만에 파악한다.

특히 마스크를 착용하고 스마트폰을 보며 출입문을 지나가도 식별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LG CNS는 "마스크·안경·화장·얼굴각도 등 현실 속 다양한 제약에도 모두 판독하고 정확도는 99%를 넘어선다"며 "얼굴인식 인공지능(AI) 모델이 수많은 얼굴 정보를 학습해 눈·코 주변의 생김새만으로 사람을 구별할 수 있게 강화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AI 전문기업 '센스타임'의 안면인식 기술에 LG CNS의 출입 통제 솔루션을 결합했다.

따로 사진을 찍을 필요 없이 직원 증명사진을 시스템에 올리면 준비가 끝나고, 출입 게이트에 설치된 단말기에서 얼굴 정보 저장·분석 과정을 모두 처리하기 때문에 인터넷 연결이 필요 없는 점도 장점이라고 LG CNS는 밝혔다.

사용자 얼굴 정보는 단말기마다 5만명까지 저장할 수 있다.

주성진 보안/IoT담당은 "폐쇄회로(CC)TV 등 영상 영역에서도 AI와 물리보안 기술을 결합, 통제구역 침입 탐지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