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들이 최근 미국의 '씨넷', '톰스가이드', 영국의 '트러스티드 리뷰', '테크레이더' 등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최고 TV'로 호평을 받은 LG 올레드 TV(모델명: C9)를 즐기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모델들이 최근 미국의 '씨넷', '톰스가이드', 영국의 '트러스티드 리뷰', '테크레이더' 등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최고 TV'로 호평을 받은 LG 올레드 TV(모델명: C9)를 즐기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가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11일 LG전자에 따르면 LG 올레드 TV의 주력 모델 'C9'는 미국 IT(정보기술) 매체 '씨넷'이 선정한 '2020년 최고 65인치 TV'에서 화질 부문 1위를 기록했다. 이 매체는 C9에 대해 "지금까지 테스트한 TV 중 최고"라며 "올레드 TV 모델 'B9' 역시 최고 하이엔드 TV 중 하나다"라고 극찬했다.

또 다른 미 IT 매체 '톰스가이드'가 선정한 '2020년 베스트 TV'에서도 C9가 '최고의 4K TV'로 뽑혔다. 톰스가이드는 C9를 두고 "화질과 사운드가 최상의 조합을 이루고, 진정한 지능형 스마트 TV 경험과 세련된 디자인을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LG 올레드 TV(모델명: C9) 제품 이미지/사진제공=LG전자

LG 올레드 TV(모델명: C9) 제품 이미지/사진제공=LG전자

C9는 영국 IT 전문지 '테크레이더'와 '왓하이파이'가 각각 선정한 '2020년 베스트 올레드 TV'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캐나다 리뷰 전문매체 '알팅스'는 B9를 '베스트 올레드 4K TV 5개 제품' 중 1위로 꼽으며 "현재 판매 중인 올레드 TV 중 최고"라고 덧붙였다.

LG 올레드 TV 라인업 전반에 대한 호평도 잇따랐다. 영국 리뷰 전문 매체 '트러스티드 리뷰'는 C9를 '2020년 베스트 TV'로 뽑으면서 "LG가 없었다면 올레드 TV 기술은 지금처럼 널리 보급되지 않았을 것이다. LG 올레드 TV의 뛰어난 화질이 세대를 거듭하면서 더욱 좋아지고 있다"고 했다.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 전무는 "LG전자는 올레드 TV의 원조이자 리더로서 고객들에게 차원이 다른 화질뿐 아니라 명품 사운드와 혁신적 디자인으로 올레드 TV 시장을 지속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