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슨·엔비디아도 취소…주최측, 후베이성 입국자 출입금지 조치
삼성전자·국내 이통3사 등 참가…출장 인력 최소화하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국내외 기업의 'MWC 2020(세계이동통신박람회)' 불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주최측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한다며 중국 후베이성에서 오는 관람객의 출입을 금지하기로 했다.
'LG전자 이어 아마존까지' 국내외 기업 MWC 불참 행렬

10일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아마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려로 인해 이달 24일부터 27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에 불참하기로 했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아마존은 MWC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 관련 발표를 예정하고 있었다.

앞서 국내 기업 중에는 LG전자가, 해외 기업 중에는 유럽 통신장비업체 에릭슨, GPU 분야 1위 기업 엔비디아가 MWC 2020에 같은 이유로 불참을 결정했다.

화웨이, ZTE, 오포, 샤오미 등 중국 업체들도 MWC에 파견하는 참가단 규모를 과거보다 대폭 줄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ZTE는 MWC에서 예정했던 신제품 기자간담회를 취소한 바 있다.

올해 처음 MWC에 참가하려 계획했던 기아자동차는 참가 여부를 놓고 막판 고심 중이다.

삼성전자와 국내 이통3사는 출장단과 부스 인력을 최소화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통3사에서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을 비롯해 신임 구현모 KT 사장도 MWC에 참가하기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통신사, 장비 제조사 등 비즈니스 파트너사와 미팅이 예정돼 있어 전시 불참 결정이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대신 전시 부스를 축소 운영하고 출장 임원도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려로 대형 기업이 잇달아 불참을 발표하면서 행사에 차질이 예상되지만, 주최측인 GSMA는 예정대로 행사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에 따른 추가 조치를 발표했다.

GSMA는 9일(현지시간) 입장을 내고 "24일부터 27일로 예정된 MWC 2020을 그대로 진행한다"며 "참가자와 관람객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중국 후베이성에서 오는 모든 입국자의 출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중국에 체류했던 여행객은 중국 밖에서 14일 이상 체류했다는 증명서를 내야 하고, 참가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와 접촉한 적이 없다는 사실을 증명해야 한다.

GSMA는 이외에도 행사장에 열 감지 시스템을 도입하고, 식사와 화장실, 입구·출구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공간에 세척과 소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상주 의료진은 작년보다 2배 이상 늘린다.

GSMA는 "일부 대형 전시업체가 올해 전시회에 불참하기로 결정했지만, 2천800개 이상의 업체가 전시를 취소하지 않고 남아 있다"며 "시행되는 안전조치 외에도 스페인 보건 당국을 비롯해 관련 기관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과거 MWC 규모에 비춰볼 때 올해 MWC에는 관람객 10만명 이상이 몰리고, 이중 중국인 관람객이 2만∼3만명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MWC 행사 특성상 참가자들이 직접 기기를 만지고 체험하는 과정에서 감염 위험성이 크다는 문제가 불거져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