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연구진 "천산갑이 신종 코로나 중간숙주 가능성"
천산갑 균주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상동성 99%
멸종위기종이지만 중국선 보양에 좋다고 믿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멸종위기종인 천산갑을 거쳐 인간으로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한 중국 대학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화난농업대학은 7일 "천산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잠재적 중간 숙주"라고 밝혔다.

화난농업대학은 천산갑에서 분리한 균주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상동성이 99%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가 우한 폐렴 예방과 통제에 의의가 있다는 주장이다. 연구에는 화난농업대학과 인민해방군 군사과학원, 광저우동물원 과학연구부 등이 참여했다.

그러나 화난농업대학 측은 이번 실험의 샘플이 우한 화난수산시장에서 나온 것이 아니란 점을 강조했다. 야생동물을 식자재로 팔던 화난수산시장은 신종코로나의 진원지로 지목됐다.

화난농업대학 측은 아울러 천산갑에서 사람으로 전파되는 경로는 아직 밝히지 못했다고 전했다.

중국과학원의 한 연구원은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이론적으로는 가능하지만, 더 많은 증거가 필요하다"고 차이신에 평가했다.

천산갑은 멸종위기종이지만 중국에서는 보양에 좋다고 믿는 사람들이 있다. 이에 중국에서는 천산갑 보호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많은 과학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야생동물에서 인간으로 전파된 것으로 추정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