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버스 소음 분석…'한국형 노이즈 캔슬링' 구현
착한텔레콤의 노이즈 캔슬링 무선헤드셋 '스카이 핏 ANC100'

착한텔레콤의 노이즈 캔슬링 무선헤드셋 '스카이 핏 ANC100'

착한텔레콤은 6만원대 스카이 노이즈 캔슬링 무선 헤드셋 '스카이 핏 ANC100'을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제품은 퀄컴의 최신형 칩셋 'QCC3034'를 탑재했다. 동시에 디바이스 2대를 블루투스로 연결할 수 있다.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동시에 연결하는 식이다. 노트북에서 영화를 감상하던 중 전화가 오면 별도 전환 없이 바로 전화를 받을 수 있다.

착한텔레콤은 지하철, 버스 등에서의 생활소음을 분석해 실제 사용환경의 소음 차단에 역점을 둔 '한국형 노이즈 캔슬링'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제품 출시에 앞서 스카이 사용자 커뮤니티 '스카이 서포터즈'를 통해 실제 환경에서 테스트도 완료했다.

노이즈 캔슬링 모드에서는 최장 14시간 연속재생, 노이즈 캔슬링을 사용하지 않으면 별도 충전 없이 최장 30시간 사용할 수 있다.

제품 출시를 기념해 구매고객 1000명에게 선착순으로 전용 파우치(9900원 상당)를 무료 증정한다.

박종일 착한텔레콤 대표는 "해외에서는 이미 노이즈 캔슬링 헤드셋 제품이 대중화됐다"며 "올해는 스카이 브랜드를 통해 새로운 제품을 먼저 내놓는 '패스트' 전략과 함께 노이즈 캔슬링 제품 라인업을 다변화해 오디오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착한텔레콤은 지난달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탑재한 무선 이어폰 '스카이핏 ANC200'도 출시한 바 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