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문 툴젠 대표(왼쪽)와 손은주 바이오앱 대표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이전 및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툴젠 제공

김종문 툴젠 대표(왼쪽)와 손은주 바이오앱 대표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이전 및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툴젠 제공

툴젠은 바이오앱과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이전 및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바이오앱은 툴젠이 보유한 원천기술인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를 식물 기반 바이오의약품을 생산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얻게 됐다. 툴젠은 기술료 수익을 받는다.

바이오앱은 식물을 이용해 백신을 비롯한 바이오의약품을 생산하는 국내의 대표적인 그린바이오업체다. 지난해 4월 세계 최초로 돼지열병용 백신 '허바백'을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이를 대량 생산하기 위해 2021년 완공을 목표로 경북 포항의 3만3000㎡ 부지에 의약품제조관리품질기준(GMP) 생산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양사는 인체용 바이오의약품 생산에 쓰일 원료작물을 개발하는 데도 협력하기로 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