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네이버파이낸셜, 종합자산금융플랫폼으로 진화할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네이버는 30일 작년 4분기 실적 발표 후 진행한 컨퍼런스콜(투자자 설명회)에서 "올해 상반기 네이버통장을 시작으로 신용카드, 금융상품 추천, 보험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도록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의 간편 로그인 등을 활용하면 향후 선보일 증권, 보험 서비스를 빠르게 침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네이버페이의 빠른 확산이 가능했던 배경에는 월 1900만명의 이용자가 쇼핑몰 가입이나 공과금 납부 등을 네이버ID로 간편하게 이용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네이버페이는 네이버파이낸셜로 분사 후 미래에셋에서 8000억원을 투자받는 등 제2 도약기에 진입했다"며 "네이버의 강점을 활용해 결제와 연계된 금융서비스로 확대해 종합자산금융플랫폼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