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작년 연매출 6조5900억원…전년비 18% ↑
영업익은 24.7% 감소…일회성·마케팅비용 증가 탓
한성숙 "미국·일본으로 새 사업기회 살릴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포털 공룡 네이버가 작년 한해 6조59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전년 대비 1조원 이상 늘어난 급성장세다. 단 상여금을 포함한 일회성 비용과 마케팅 비용 지출로 영업이익은 뒷걸음질쳤다.

네이버는 30일 지난해 연간 매출액이 전년(5조5860억원) 대비 18.0% 성장한 6조593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반면 연간 영업익은 7101억원으로 전년(9420억원)보다 24.7% 감소했다. 순이익은 3968억원으로 전년 대비 절반가량 줄었다.

증권업계 추정치와 유사한 성적표다. 증권가는 네이버의 작년 매출액을 6조5850억원, 영업익은 7630억원 수준으로 전망했다.

4분기 실적은 증권가 예상치를 밑돌았다. 네이버의 작년 4분기 연결 매출액은 1조787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7.9% 증가했으나 영업익은 1734억원으로 18.7% 줄었다. 증권가의 매출액 전망치(1조7750억원)와 비슷하나 영업익 추정치(2250억원)가 크게 어긋났다.

이창영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작년 연간 상여금 지급과 TV광고, 네이버페이, 웹툰 등 마케팅비 증가가 실적을 끌어내린 가장 큰 원인"이라며 "광고 매출액은 새로운 모바일 화면 변경이 80% 이상 안착된 상황에서 9월 광고단가 30% 인상 효과가 4분기에 온전히 반영돼 성장세를 유지했다"고 분석했다.
네이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화면/사진=네이버

네이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화면/사진=네이버

네이버가 공개한 4분기 사업 부문별 매출을 보면 △광고 1718억원 △비즈니스플랫폼 7465억원 △IT플랫폼 1360억원 △콘텐츠서비스 699억원 △라인(LINE) 및 기타플랫폼이 6632억원이다.

네이버는 4분기 주요 사업 부문 매출이 1조124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8.2%, 전 분기 대비 7.8%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광고 분야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모바일 광고 상품성 개선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0.7%, 직전분기 대비 12.5% 성장했다. 광고 사업 부문 연간 매출액은 6333억원으로 전년 대비 10.5% 늘었다.

비즈니스플랫폼은 쇼핑검색광고의 견고한 성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4% 성장했다. 전 분기보다는 3.8% 늘어난 7465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매출은 2조8510억원으로, 전년 대비 15.2% 증가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한성숙 네이버 대표

IT플랫폼은 네이버페이가 성장을 견인했다. 전년 동기 대비 28.9%, 전분기 대비 16.9% 성장했다.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28.6% 증가한 4575억원을 기록했다.

콘텐츠서비스는 웹툰, 브이 라이브(V LIVE)의 글로벌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18.6%, 전분기 대비 28.4% 급성장했다.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66.6% 늘어난 2095억원이다.

라인 및 기타플랫폼의 전년동기 대비 17.3%, 전분기 대비 6.6% 매출이 늘었다.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18.8% 늘어난 2조4421억원으로 집계됐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는 앞으로도 국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이를 기반으로 미국과 일본에서 가시화되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잘 살려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