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서빙 로봇을 만드는 실리콘밸리 소재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베어로보틱스가 3200만달러(약 37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이번 투자는 소프트뱅크가 주도했고, 한국에서는 롯데액셀러레이터, 스마일게이트, DSC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서비스 로봇 스타트업 쪽에서는 최고 수준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앞서 베어로보틱스는 우아한형제들 등 국내외에서 초기 투자금 380만달러(약 40억원)를 받았다.

베어로보틱스는 2017년 5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설립된 한국의 인공지능(AI) 로보틱스 회사다. 식당에서 음식을 서빙하는 종업원들의 불편함을 덜어주기 위해 자율주행 기반의 로봇 ‘페니(Penny)’를 만들어 주방에서 고객의 테이블까지 배송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페니는 한 번 충전으로 200회 이상 서빙이 가능하다. 현재 페니는 글로벌 외식업체, 호텔, 양로원 및 카지노 등에 공급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TGI 프라이데이스, 롯데 빌라드샬롯에서 이용 중이다. 미국에서는 콤파스 등 대형 외식업체들이 도입하고 있다.

베어로보틱스에 따르면 페니를 사용했을 때 종업원이 매장 방문객과 보내는 시간이 40% 늘어났고, 서비스 향상에 따른 고객 만족도는 95% 높아졌다. 그 결과 주문을 받고 고객과 소통하는 서빙 직원에게 돌아가는 팁 금액도 늘었다.

구글 엔지니어 출신인 하정우 베어로보틱스 대표는 부업으로 시작했던 식당사업 경험에서 서빙 로봇을 착안했다. 장사가 잘될수록 고강도의 노동이 뒤따랐고, 반복적인 업무로 매장을 돌아다니는 탓에 하루 11~15㎞씩 걸어야 했던 경험이다.

하 대표는 이 문제를 해결하려고 자신의 식당에서 페니의 프로토타입을 개발했고, 1년 뒤 구글을 떠나 세 명의 공동창업자와 함께 베어로보틱스를 설립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