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가 CBS, NBC유니버설 등 해외 주요 스튜디오와의 계약을 통해 인기 외국 드라마를 국내에 방영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웨이브는 미국 CBS가 만든 범죄 수사물 ‘FBI’를 23일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FBI’는 지난해 시청자 1300만 명을 끌어모은 인기 드라마다. ‘시카고 PD’ 시리즈의 책임 프로듀서인 딕 울프가 제작했다. 2월에는 미 해군 특수부대 이야기를 다룬 CBS의 ‘씰 팀(SEAL TEAM)’을 선보일 예정이다.

웨이브는 향후 ‘블러프시티로’ ‘더캡처’ ‘벨그라비아’ ‘레지던트 에일리언’ 등 총 31개의 CBS, NBC유니버설 작품을 추가로 공개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디즈니 등 주요 스튜디오가 제작한 200여 개 작품을 서비스에 추가했다”며 “올해는 더 공격적인 투자로 국내 최초 공개 시리즈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