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ORPG에 배틀로얄 방식 접목한 자체 IP 게임…글로벌·e스포츠 시장도 도전
넷마블 상반기 기대작 'A3:스틸얼라이브' 3월 출시(종합)

넷마블이 모바일 다중접속임무수행게임(MMORPG) 'A3:스틸얼라이브'로 새해 신작 라인업의 첫 포문을 연다.

넷마블은 22일 서울 중구 용산드래곤시티에서 신작 발표회를 열고 'A3:스틸얼라이브'를 3월 중에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게임은 넷마블이 2002년 출시한 PC 온라인 역할수행게임(RPG) 'A3'를 모바일 MMORPG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넷마블에 몇 안 되는 자체 지적재산(IP) 게임이다.

기존 MMORPG 장르에 사용자 30명이 맞붙어 1명만이 살아남는 '배틀로얄' 방식을 접목한 것을 가장 큰 특징으로 내세우고 있다.

넷마블 상반기 기대작 'A3:스틸얼라이브' 3월 출시(종합)

권영식 대표는 "요즘 우리 게임 개발의 두 가지 방향성이 '웰메이드'와 '장르융합'"이라며 "MMORPG 하나의 장르로만 가면 속된 말로 '양산형'이라고 다들 얘기하니 차별화를 계속해서 진행하고 배틀로얄 외 다른 형태로도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A3:스틸얼라이브로 세계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특히 중국이 현재는 한국 게임에 판호(版號·게임영업 허가)를 안 내주고 있지만, 머잖아 긍정적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이에 대해 준비를 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권 대표는 "'글로벌 빅마켓'에서 역할수행게임(RPG) 장르로 큰 성공을 만들어낼 때까지 계속 도전할 생각"이라며 "올해 초 들어서 중국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상당히 많은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중선 사업본부장은 "긍정적 신호가 있을 때 빠르게 준비할 수 있도록 중국 쪽 현지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넷마블 상반기 기대작 'A3:스틸얼라이브' 3월 출시(종합)

또 e스포츠 시장에도 도전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 2분기 중에 유저 참여형 리그와 인플루언서 리그를 여는 것을 시작으로 4분기 중에는 공식 리그를 출범시키는 것이 목표다.

개발은 '페이트/그랜드오더'로 널리 알려진 이데아게임즈가 맡아 3년여 동안 힘을 쏟았다.

A3:스틸얼라이브의 사전 등록은 이날 시작됐다.

사전 등록자 전원에게 게임 머니를 주고, 추첨을 통해 '삼성 갤럭시 S20' 등 경품도 지급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