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카-위메이드트리 공동개발
"블록체인 월렛 서비스로 디앱 생태계 활성화"
블록체인기업 링카, 위메이드 게임아이템 거래기능 '위믹스 월렛' 출시

블록체인 전문기업 링카는 위메이드트리와 공동 개발한 ‘위믹스 월렛’을 정식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위메이드트리는 누적 유저(이용자)가 5억명 이상인 위메이드의 대표적 지식재산권(IP) 활용 게임 ‘미르의 전설2’ 등을 블록체인 기술과 접목하기 위해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를 선보였다.

이번에 링카가 위메이드트리와 손잡고 내놓은 위믹스 월렛은 이 플랫폼에서 돌아가는 블록체인 기반 가상화폐(암호화폐) 지갑이다. 게임으로 진입하는 게이트웨이 역할을 겸하면서 위믹스 플랫폼에서의 게임 아이템 및 토큰 거래 기능도 제공한다.

위믹스 월렛은 링카와 위메이드트리 양사가 지난해 8월 체결한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구축 및 운영 등을 위한 포괄적 파트너십’의 첫 결과물이다.

링카 관계자는 “위믹스 월렛은 블록체인이나 암호화폐를 모르는 일반 고객도 손쉽게 이용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블록체인이 실생활에 본격 이용되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블록체인 서비스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크립토(암호화폐) 생태계 조성을 앞당길 링카의 월렛 기술과 서비스에 아직 블록체인을 도입하지 않은 사업자들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링카는 지난해 7월 블록체인 기반 복합결제 시스템이인 ‘링카 디앱 PG(분산형 애플리케이션 결제대행)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암호화폐를 포함해 기존 신용카드나 포인트로도 디앱 서비스를 간편히 결제할 수 있어 사용자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