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은 바이오 벤처 엠디뮨과 체내 특정 부위에 약물을 전달하는 '바이오 드론'(bio drone) 기술을 활용한 항암제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엠디뮨은 세포에서 유래하는 소포체(Cell Derived Vesicles, CDV)를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바이오 벤처 기업이다.

체내 특정 병변으로 약물을 전달할 수 있는 원천기술인 바이오 드론을 활용해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일동제약은 자체 연구개발 역량과 엠디뮨의 면역세포 유래 CDV 대량 생산기술 및 암세포를 표적으로 삼는 바이오 드론 기술 등을 접목해 혁신 신약 항암제를 개발할 방침이다.

일동제약·엠디뮨, '특정 부위 약물 전달' 항암제 연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