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최근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LG 톤 프리(TONE Free)'를 미국 시장에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LG전자는 작년 말 이 제품을 국내 시장에 가장 먼저 출시한 데 이어 올해 미국을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LG 톤플러스 프리'라는 이름으로 출시됐다.

무선이어폰 'LG 톤 프리' 미국 출시…"명품 사운드"

LG 톤 프리는 명품 오디오 업체 메리디안 오디오(Meridian Audio)의 신호처리 기술과 튜닝 기술을 적용해 뛰어난 음질을 구현하고 음의 왜곡을 최소화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어폰 보관 케이스에는 대장균 등 유해 성분을 줄여주는 UV(자외선)나노 기능이 탑재됐다.

회사에 따르면 이 제품은 5분 충전으로 최대 1시간까지 음악을 들을 수 있고 완전히 충전했을 땐 연속 6시간 동안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

무선이어폰 'LG 톤 프리' 미국 출시…"명품 사운드"

또한 'IPX4(International Protection)' 등급의 방수 기능을 갖춰 등산, 웨이트 트레이닝 등 땀이 많이 나는 활동을 할 때도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LG전자 박형우 상무는 "프리미엄 사운드는 물론 다양한 편의성을 갖춘 LG 톤 프리로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