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등 4개 부처, 의료기기 R&D 사업 공청회

정부가 올해부터 2025년까지 6년간 의료기기 연구개발에 총 1조2천억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 공청회'를 열고, 사업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의료기기 개발을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기술개발은 물론 제품화와 임상·인허가 등 지원도 제공할 계획이다.

공청회 이후 과기정통부는 사업단을 이끌 단장을 선임하고 3월에는 연구단도 설립할 예정이다.

계획대로 4~6월 연구 과제가 선정되면, 7월부터는 R&D 사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과기정통부는 "지금껏 부처 간 단절적인 지원으로 R&D 결과물이 사업화로 이어지지 못하고 사장됐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이 문제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부, 의료기기 개발에 2025년까지 1조2천억 투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