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젠은 YL바이오로직스에 원료의약품을 공급하는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공시했다.

계약 규모는 19억5천600만원으로 지난해 말 기준 매출액 56억7천900만원의 34.5%에 해당한다.

계약 기간은 2021년 1월 19일까지다.

계약에 따라 팬젠은 YL바이오로직스에 2세대 빈혈치료제(EPO) 원료의약품을 공급하게 된다.

팬젠에 따르면 YL바이오로직스는 일본의 바이오 기업으로 2세대 빈혈치료제(EPO)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를 개발하고 있다.

팬젠은 YL바이오로직스의 2세대 EPO 제품에 대한 임상 3상 시료를 공급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