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6000억이상 투자
현지법인 대표는 장신재 사장
셀트리온(184,500 -0.81%)이 중국 우한에 6000억원을 투입해 바이오 공장을 짓는다. 셀트리온의 첫 해외 공장이다.

셀트리온그룹은 지난 20일 후베이성 정부, 우한시 관계자들과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열었다. 중국 중부 최대 도시인 우한시는 300여 개의 제약바이오 연구개발(R&D)센터와 기업이 자리잡고 있어 바이오 전진기지로 급부상하는 곳이다. R&D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성 정부도 바이오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중국 내 최대 규모인 12만L급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건설한다. 바이오의약품 개발·생산뿐만 아니라 중국 내수시장 공급을 위한 대규모 수탁생산(CMO) 사업도 한다. 중국 내 의약품 판매를 위한 직판망도 구축할 계획이다.

셀트리온그룹은 2025년까지 5년간 설비투자에만 6000억원 이상을 투입한다. 투자 재원은 보유 현금과 외부 투자유치 등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제품 개발에도 투자한다. 셀트리온은 램시마를 비롯한 항체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뿐 아니라 추가로 개발하는 인슐린 바이오시밀러를 중국에 출시할 예정이다. 우한법인을 중국 내 최다 파이프라인(후보물질)을 보유한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중국 현지법인 대표는 장신재 셀트리온 사장이 맡는다. 장 사장은 제3공장 추진 TF부문장을 맡아 중국 공장 부지 선정부터 건립 작업을 진두지휘해왔다. 셀트리온은 약 100명의 임직원을 중국 법인에 파견하고 점진적으로 현지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기공식은 오는 4월 연다. 기우성 셀트리온 부회장은 “세계적인 수준의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을 중국 환자에게 공급하고 셀트리온그룹이 제2의 도약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