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케시 새 대표에 강원주 부사장…윤완수 現 대표는 부회장 승진

B2B(기업 간 거래) 핀테크(금융기술) 기업 웹케시가 강원주 부사장을 새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웹케시는 16일 코스닥시장 상장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한 간담회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지난해 1월 코스닥에 상장한 웹케시는 인하우스뱅크, 브랜치, 경리나라 등의 금융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강 대표는 웹케시 창업 초기부터 주도적으로 상품을 고안한 개발자 출신이다. 조직원 사이에서 신망이 두텁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웹케시는 새로운 대표를 주축으로 시장을 확대하고 신상품도 다양하게 개발할 계획이다.

강 대표는 “상장회사로서 체계적인 경영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기술개발(R&D) 조직 역량을 강화하겠다”며 “시장 확대, 신상품 개발, 기존 상품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매출과 영업이익을 꾸준히 늘리겠다”고 말했다.

윤완수 현 웹케시 대표는 웹케시 부회장으로 승진한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도 겸직한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