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중고 거래액 1兆 넘겨
새 대표엔 이재후 前 티몬 대표
'1000만 회원' 번개장터, 토종 PEF 운용사 프랙시스캐피탈에 팔려

중고 상품을 거래할 수 있는 쇼핑몰 번개장터가 사모펀드(PEF) 운용사 프랙시스캐피탈파트너스에 매각됐다. 프랙시스캐피탈파트너스는 이재후 전 티몬 대표(사진)를 번개장터의 새 대표로 선임했다.

번개장터는 16일 프랙시스캐피탈파트너스가 장원귀 전 대표와 기존 벤처투자자 지분을 사들여 회사 경영권을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거래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 신임 대표와 프랙시스캐피탈은 벤처캐피털 등에서 추가 투자를 유치할 계획이다. 번개장터 상장을 위한 사전 포석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프랙시스캐피탈은 토종 투자사로 최근 5000억원 규모의 펀드 조성을 마무리했다. 한국콜마, 에스티유니타스, 리디 등의 업체에 투자한 전력이 있다.

번개장터는 2010년 10월 문을 연 국내 최초의 모바일 중고 장터다. 누적 다운로드 횟수가 1400만 회에 이른다. 지난해 기준으로 100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연간 거래액도 지난해를 기준으로 1조원이 넘는다. 주요 중고 거래 사업자 중 유일하게 3년 연속으로 영업이익을 냈을 만큼 수익 구조가 안정적이다.

이 신임 대표는 서울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스탠퍼드대 경영학석사(MBA)를 마친 전문경영인이다. 티몬에서는 사업전략실장, 스토어그룹장, 대표이사 등을 지냈다.

이관훈 프랙시스캐피탈 대표는 “합리적인 소비를 지향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중고 상품 시장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며 “미래 가치와 수익 창출 능력 등을 감안해 1위 사업자인 번개장터를 인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