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주용완 에이치닥테크놀로지 한국지점 대표, 주영흠 잉카인터넷 대표(사진=에이치닥테크놀로지)

(왼쪽부터) 주용완 에이치닥테크놀로지 한국지점 대표, 주영흠 잉카인터넷 대표(사진=에이치닥테크놀로지)

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설립한 블록체인 기술기업 에이치닥테크놀로지가 지난 15일 에이치닥 한국 지점에서 정보보안 전문기업 잉카인터넷과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보안 솔루션 공동개발에 착수했다.

양사가 공동 개발하는 보안 솔루션은 클라우드 기반이 아닌 블록체인의 개인간(P2P) 네트워크를 이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특징. 클라우드 운영 비용을 절감하고 블록체인의 데이터 무결성으로 해커 공격을 원천 차단, 악성코드 탐지 시스템 위·변조 등을 효과적으로 방지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악성코드 데이터베이스(DB)는 해시값 형태로 블록체인에 기록·관리한다. 데이터 용량이 과다해질 수 있는 문제점은 '스냅샷을 이용한 블록체인 최적화 및 동기화 방법' 등 에이치닥이 특허 출원 중인 기술들을 사용해 블록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증가하지 않도록 구현해 해결한다.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을 위한 토큰 이코노미도 적용한다. 블록체인 노드 운영자 및 악성코드 DB를 제공하는 화이트해커에게 리워드 개념 포인트를 지급, 이 포인트로 잉카인터넷의 유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주용완 에이치닥 한국지점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에이치닥 블록체인 기술이 접목된 레거시 서비스의 실제 유스케이스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레거시 서비스들과 협업을 확대해 에이치닥 블록체인 생태계를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