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대만 타이베이 게임쇼 참가…60부스 규모

넷마블(대표 권영식)은 오는 2월 6일부터 9일까지 대만 타이베이에서 개최되는 '2020 타이베이 게임쇼(TGS 2020)에 참가해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등 2종을 대만 시장에 처음으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타이베이 게임쇼는 지난 2003년 시작해 올해로 18회를 맞는 대만 최대 규모 게임쇼다. 넷마블은 이번 TGS 2020에 60 부스 규모의 전시관에 모바일 게임에 최적화된 100여대의 시연 및 체험용 기기를 마련해 참가한다. 또, 대형 LED 스크린과 오픈형 무대를 통해 다양한 행사도 진행한다.

넷마블은 이번 행사에서 각각 올해 1분기와 상반기 글로벌 출시를 앞둔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와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넷마블이 지난해 6월 한국과 일본에 선출시한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는 원작의 감성을 재현한 최고 수준의 그래픽과 차별화된 전투 시스템, 애니메이션을 연상시키는 화려한 필살기 연출 등을 내세워 한국과 일본 앱스토어 매출 순위 1위를 석권하는 등 성공을 거뒀다.

이 게임은 선출시된 한국, 일본 및 일부 국가를 제외한 175개국 이상에 출시되며 13개 언어를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대만을 포함한 글로벌 사전 등록이 진행 중이며, 정확한 출시 날짜는 추후 공개된다.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은 고품질 3D 그래픽으로 원작의 아트 스타일을 재현하고, 특유의 연계무공과 합격기 중심 조작체계를 모바일에서 쉽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대만에서도 원작의 인지도가 높아 큰 관심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넷마블은 이번 TGS 2020 출품하는 대작 타이틀 2종 외에 올해 모바일 실시간 전략 대전 게임 '매직: 마나스트라이크' 글로벌 사전 등록을 진행 중이며, 1월 22일 배틀로얄 MMORPG 'A3: 스틸얼라이브'의 국내 쇼케이스 등도 개최할 예정이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