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렉소, 국내 재활병원에 상하지 재활로봇 2대 판매…"국내시장 공략 본격화"

큐렉소는 서송재활요양병원에 재활로봇 '모닝워크(사진 왼쪽)'와 '인모션'를 판매했다고 16일 밝혔다.

캐나다 바이오닉이 개발한 상지재활로봇 인모션은 상지 기능이 저하되거나 마비된 환자를 위한 재활훈련용 로봇이다. 세계 20여 개국에서 200여 개 병원이 사용하고 있다. 환자는 로봇팔에 팔을 지지한 채 화면을 보며 증상과 상태에 따라 적절한 강도의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치료 시 환자 팔의 위치, 속도, 힘을 초당 200번 이상 실시간으로 파악해 환자 특성에 맞는 치료가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로봇이 환자와 긴밀히 상호작용해 부족한 능력을 분석하고 치료할 수 있기 때문에 신경가소성을 높여 일반적인 재활치료보다 회복속도가 빠르다"고 말했다.

큐렉소는 지난 14일 인모션에 대한 제품 수입허가를 획득했다. 허가 이틀만에 판매하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성과는 상하지를 아우르는 재활로봇 제품 라인업을 구축한 뒤 이뤄낸 첫 번째 성과"라며 "시장 확대를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모닝워크는 발판-안장형 구조로 제작된 재활로봇이다. 보행이 어려운 환자의 근육과 관절의 운동 기능을 회복시킨다. 환자 무게를 지탱할 수 있어 치료 대상 환자 범위가 넓다. 센서를 통해 환자가 지면을 차는 힘을 실시간으로 측정하기 때문에 효과적인 재활훈련을 할 수 있다. 가상현실(VR) 기술이 접목돼 환자가 훈련에 몰입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이 제품은 국내, 유럽, 미국에서 허가를 받았다. 현재 국내에서 모닝워크를 사용 중인 병원은 12곳이다.

서송재활요양병원은 올 3월 720병상 규모로 인천시 계양구에 개원할 예정이다. 집중 재활이 필요한 아급성기 환자와 장기요양이 필요한 만성기·노인성 환자에게 맞춤형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