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은 올해 2분기 안에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신약 후보물질 'HM15211'의 글로벌 임상 2상 시험에 착수할 계획이다.

권세창 한미약품 사장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 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참여해 이같이 밝혔다.

이 약물은 바이오의약품의 약효 지속시간을 늘려주는 한미약품의 플랫폼 기술 '랩스커버리'를 적용한 신약 후보물질이다.

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아주 적게 마시는데도 간에 5% 이상의 지방이 쌓이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악화해 간세포 손상이 진행되는 NASH 치료에 쓰도록 개발됐다.

현재까지 치료제가 없는 만성 간 질환인 NASH는 지방간, 염증, 섬유화 등 여러 지표를 동시에 개선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데, HM15211은 임상 1상에서 지방간 감소를 포함한 여러 효능이 확인됐다.

한미약품은 기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2분기 중 NASH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HM15211의 글로벌 임상 2상에 착수할 계획이다.

한미약품 "2분기 비알코올성지방간염 글로벌 임상 2상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