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에어팟 하나가 우버 전체 매출 맞먹어

세계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애플의 점유율(판매량 기준)이 50%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기준 점유율은 70%를 넘어섰다.

15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애플 에어팟 출하량은 5870만 개로 점유율 54.4%를 기록했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적용한 ‘에어팟 프로’가 큰 인기를 끌면서 판매량이 전년(2860만 개) 대비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전체 무선이어폰 시장 수익에서 애플이 차지하는 비중은 71%에 달했다.

케빈 루크 정보기술(IT) 애널리스트는 최근 블로그에서 “지난해 에어팟 매출은 120억달러(약 13조9000억원)로 우버 전체 매출보다 약간 적고, 어도비보다 많은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애플에 이어 샤오미가 8.5%(910만 개)로 2위를, 삼성전자가 6.9%(740만 개)로 3위를 기록했다.

애플의 독주가 지속되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다. 무선이어폰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LG전자 화웨이 샤오미 등 제조업체는 물론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도 뛰어들었다. SA는 애플의 에어팟 출하량이 올해 9000만 개, 내년 1억2000만 개, 2022년 1억6000만 개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점유율은 올해 41.4%, 내년 31.9%, 2022년 26.2%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