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등록 100만 '엘프:드래곤소환사', 정식 서비스 시작

게임펍은 신작 모바일 MMORPG '엘프:드래곤소환사'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달 18일 사전등록을 시작한 '엘프:드래곤소환사'는 아름답고 방대한 판타지 세계관을 배경으로 퀄리티 높은 일러스트와 탄탄한 콘텐츠를 내세워 출시전부터 게이머들의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사전등록 100만 명을 돌파했다.

'엘프:드래곤소환사'는 빛과 어둠의 신이 대립하는 혼돈 속에서 세상을 구원하기 위해 드래곤과 함께 모험을 떠난다는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다. 이용자들은 엘프, 블러드, 휴먼 등 4개의 캐릭터 중 나만의 캐릭터를 선택, 캐릭터마다 특화된 두 가지 스킬을 활용해 전략적인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드래곤이 특별한 교감의 대상인 만큼 성장시키는 것뿐만 아니라 캐릭터가 드래곤으로 변신해 전투를 치르는 것도 가능하다.

아울러, 길드 단위로 성지를 점령, 보상을 분배하고 영웅성 상점 세율을 조정할 수 있는 영웅성 점령 콘텐츠, 거래소 및 장비 파밍을 위한 보스 사냥과 채집 시스템, 결혼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한편, '엘프:드래곤소환사'는 정식 서비스를 기념해 이벤트를 진행한다. 공식 카페를 통해 1환 달성 후 댓글로 캐릭터 정보를 남기거나 게임 플레이 후 나만의 게임 공략이나 팁을 게시물로 작성하면 추첨을 통해 구글 기프트 카드, 아이템 등을 지급한다. 이외에도 공식 카페 가입 인원이 일정 수를 달성하면 게임 쿠폰이 주어진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