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신약 플랫폼 기술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 적응증 확대
제일약품·온코크로스, 뇌졸중 신약 신규 용도 개발 계약

제일약품은 인공지능(AI) 기반 바이오 벤처 온코크로스와 뇌졸중 신약 후보물질 'JPI-289'의 새로운 치료범위(적응증)를 공동 연구·개발(연구·개발)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온코크로스는 AI를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과 기존 약물의 새로운 치료범위를 찾는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계약에 따라 온코크로스는 AI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JPI-289을 다른 질환에 사용할 수 있을지 탐색한다.

온코크로스가 후보물질의 새로운 용도를 찾아내면 제일약품과 온코크로스가 공동 특허를 출원하기로 했다.

이후 온코크로스에서 개발을 진행해 수익을 배분하는 구조다.

계약을 통해 제일약품은 신약 후보물질을 뇌졸중 외에 달리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성석제 제일약품 대표는 "이번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뇌졸중 신약 후보 물질 JPI-289의 적응증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며 "온코크로스의 AI 신약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두 회사가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