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그룹, 업계 최초 장애인표준사업장 출범

JW그룹이 설립한 장애인표준사업장 ‘생명누리’가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JW그룹은 지난해 9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체결한 뒤 생명누리를 설립하고 사회복지사 1명과 발달장애 근로자 10명을 채용했다.

장애인표준사업장은 장애인고용고용촉진 및 직접재활법 시행규칙에 따라 장애인고용공단으로부터 인증을 받은 사업장을 뜻한다. 직업 활동이 곤란한 중증장애인의 일자리를 창출함과 동시에 장애인 중심의 작업환경 기준을 확립하기 위해 제정됐다.

2008년 장애인표준사업장 제도 시행 이래 제약회사의 장애인표준사업장 운영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 근로자는 JW당진생산단지에서 오전과 오후 4시간씩 근무하며 작업복 세탁과 환경미화 업무를 담당한다. 사회복지사는 장애인 근로자의 안정적인 근무환경 조성과 신체적·정서적 관리 역할을 한다.

생명누리는 올 상반기까지 장애 근로자 6명을 추가로 채용한다. 서명준 JW중외제약 제품플랜트장은 “JW그룹은 장애인도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장애·비장애인이 함께 일하는 문화가 제약 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