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그룹이 설립한 장애인표준사업장 생명누리가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그룹은 지난해 9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협약을 맺어 생명누리를 설립하고 사회복지사 1명과 발달장애 근로자 10명을 채용했다.

2008년 장애인표준사업장 제도 시행 이후 제약사가 장애인표준사업장을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 근로자는 JW당진생산단지에서 하루 2교대 4시간씩 근무하며 작업복 세탁과 환경미화 업무를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