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간담회 개최…'주52시간제 도입' 문제도 고민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이하 연구회) 이사장은 14일 "정부출연연구기관 맞춤형 블라인드 채용방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연구기관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똑같이 채용하는 게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면서 "(블라인드 채용을) 출연연에 맞게 변형하려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연구회에 따르면 연구직의 특수성을 고려해 지원자의 출신 학교와 추천서를 공개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하고 있다.

연구회는 과학기술 분야 출연연 25곳을 총괄하는 기관이다.

원 이사장은 상반기 내 '우수연구원 통합 관리제도'를 마련하겠다고도 약속했다.

현재 출연연별로 우수연구원을 선발해 정년을 연장할 수 있게 하고 있는데, 이를 연구회가 전체 출연연 인원의 1.9%를 선발하는 방식으로 수행한다는 것이다.

이 밖에 국가핵융합연구소, 재료연구소의 독립 법인화와 새만금 실증연구단지 구축 등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광연 이사장 "블라인드 채용, 연구기관에 안맞아…변형 추진"(종합)

원 이사장은 이날 2년간 이사장직을 수행하며 느낀 아쉬움도 밝혔다.

특히 출연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 주52시간제 도입 등에서 어려움을 겪었음을 시사했다.

현재 출연연 용역직의 정규직화를 두고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은 천막 농성과 삭발 투쟁 등을 벌이고 있다.

노조 측은 연구원의 직접 고용을 요구하고 있지만, 각 출연연은 공동 자회사를 세우고 이 회사에서 고용하는 방식을 제안하며 서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원 이사장은 이에 대해 "작년 이 문제에 가장 시간을 많이 썼지만, 해결을 못 했다"면서 "현재 8개 기관이 남았는데 기관과 비정규직의 입장이 극과 극으로 갈리고 있다.

계속 대화하도록 중재는 하고 있지만, 어느 시점에는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주 52시간제 도입도 해결해야 할 문제로 꼽았다.

그는 "주 52시간제 원칙은 맞지만, 연구 분야에서는 '시간'의 개념이 들어가면 대한민국은 망한다는 생각이다"라면서 "다행히 '주52시간제'의 틀 내에서 시간의 개념이 들어가지 않아도 되는 '재량근로제'가 있어, 이 제도를 (출연연이) 도입하도록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출연연 25곳 중 15곳은 재량근로제를 도입했고, 10개 기관은 늦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출연연의 고질적인 문제인 연구과제중심제도(PBS) 개편 방향에 대해서도 원 이사장은 "정부와 조율할 필요가 있다"면서 "현재 출연금이 (예산의) 40% 정도 되는데, 장기적으로 60%까지 가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원광연 이사장 "블라인드 채용, 연구기관에 안맞아…변형 추진"(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