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 넥슨 부사장 "절치부심…새로운 IP 다양하게 선보일 것"
김현 넥슨 부사장/사진=넥슨

김현 넥슨 부사장/사진=넥슨

넥슨이 다음달 4일 새해 첫 신작인 서브컬처 장르의 모바일 기반 RPG(롤플레잉게임) '카운터사이드'를 출시한다.

넥슨은 14일 서울 서초구 넥슨아레나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카운터사이드 출시 일정과 서비스 계획을 공개했다.

카운터사이드는 하나의 도시에 두 개의 세계가 존재하는 가상현실을 배경으로 했다. 게임에서 민간 군사기업의 수장이 돼 △특별한 능력을 지닌 '카운터' △일반 병사 '솔져' △중화기를 장착한 '메카닉'을 고용해 이면 세계 '카운터사이드'에서 현실 세계 '노멀사이드'로의 침범에 맞서 싸우는 구도가 기본 줄거리다.
카운터사이드/사진=넥슨

카운터사이드/사진=넥슨

넥슨은 카운터사이드를 국내를 대표하는 모바일 서브컬처 게임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서브컬처란 일본 만화풍의 미소녀 캐릭터를 강조한 장르를 말한다.

김현 넥슨 부사장(사진)은 "지난해 절치부심했다. (카운터사이드 같은) RPG 장르와 V4와 같은 새 지적 재산권(IP) 활용 게임을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라며 "카운터사이드는 넥슨의 새해 첫 모바일 신작이다. 새 IP로 서브컬처 게임에 개발 역량이 있는 스튜디오비사이드에서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김종율 넥슨 그룹장(왼쪽부터), 류금태 스튜디오비사이드 대표, 박상연 스튜디오비사이드 디렉터./사진=넥슨

김종율 넥슨 그룹장(왼쪽부터), 류금태 스튜디오비사이드 대표, 박상연 스튜디오비사이드 디렉터./사진=넥슨

김종율 넥슨 퍼블리싱2그룹장도 "카운터사이드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서브컬처 장르는 팬덤 형성이 매우 중요하다. 초반 매출 규모뿐 아니라 이용자들과 소통하며 팬덤이 형성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운터사이드는 유사 장르의 중국 게임 '명일방주'와 맞붙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요스타는 오는 16일 서브컬처 게임 명일방주를 한국에 출시한다. 명일방주는 현지에서 출시 직후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를 기록하며 주목받았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