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법무장관이 13일(현지시간) 플로리다 펜서콜라 해군 항공기지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범인의 아이폰 잠금 해제를 돕지 않은 애플을 비난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한경DB.

미국 법무장관이 13일(현지시간) 플로리다 펜서콜라 해군 항공기지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범인의 아이폰 잠금 해제를 돕지 않은 애플을 비난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한경DB.

미국 법무부가 지난해 12월 플로리다 펜서콜라 해군항공기지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과 관련해 숨진 용의자의 아이폰 잠금해제 협조를 애플에 요청했다.

1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은 숨진 사우디아라비아 출신 용의자 무함마드 시드 알샴라니의 아이폰 잠금해제에 협조해달라고 애플에 요구했다. 알샴라니가 범행 전 누구와 대화했는지 파악하기 위해서다.

앞서 사우디 훈련생 신분이던 알샴라니가 총기를 난사해 3명이 숨지고 8명이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인 알샴라니도 총격 중 사망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이 사건을 정치적 목적이 있는 '테러'로 규정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샴라니는 보유한 아이폰 두 대 중 한 대에 총을 쏘며 휴대전화를 파괴하려 했다. FBI 전문가들은 기기를 성공적으로 수리했으나 법원의 허가에도 불구하고 기기 내 콘텐츠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

애플은 연방 수사관들이 알샴라니의 아이폰에 접근하는 데 실질적 도움을 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바 장관은 "미국인들의 생명을 보다 더 잘 지키고 미래의 공격을 방지하기 위해 해결책을 찾도록 애플과 다른 기술회사들이 우리를 돕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애플이 미 수사 당국으로부터 아이폰 보안 해제 조치를 요구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5년 캘리포니아 샌버너디노에서 발생한 이슬람 극단주의자 테러 사건 때도 FBI는 총격범의 아이폰 잠금해제를 애플 측에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애플은 기기 한 대의 보안 해제를 허용할 경우 애플의 모든 제품 보안이 위태로워진다고 주장해왔다. 또 수사기관을 위해 예외적으로 만든 백도어(인증 절차 없이 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는 보안상 허점)가 해커나 범죄자들에게 악용될 우려가 있다는 점을 들어 비협조적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