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월 중 이사회 통해 공식 선임
이승원 넷마블 부사장, 신임대표 내정…각자대표 체제 전환

넷마블은 이승원 부사장(사진)을 신임 대표에 내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넷마블은 기존 권영식 대표 체제에서 권영식·이승원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권 대표는 게임사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고, 이 내정자는 경영전략 및 글로벌 사업을 총괄할 예정이다.

넷마블은 "이번 각자 대표 체제 전환은 '강한 넷마블' 실행의 일환"이라며 "이를 통해 회사의 본질인 게임 사업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다음달 이사회를 통해 이 내정자를 공식 선임할 예정이다.

이 내정자는 서울대 신문학과(현 언론정보학과)와 프랑스 인시아드(INSEAD)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하고 야후의 한국 마케팅 이사를 거쳐 2007년 넷마블에 입사했다. 이후 해외사업 본부장, 글로벌전략실 상무 등을 지내고 2014년 넷마블 글로벌담당 부사장에 임명됐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