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과 브리지 얼라이언스 관계자들이 13일 ‘글로벌 MEC TF’ 발족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브리지 얼라이언스 관계자들이 13일 ‘글로벌 MEC TF’ 발족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226,000 0.00%)이 아시아 통신사들과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에지컴퓨팅(MEC) 분야에서 협력한다. MEC는 중앙 클라우드 서버가 아니라 이용자의 단말기 주변(edge)이나 단말기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기술이다. 클라우드 게임,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 등에 활용할 수 있다. 멀리 떨어진 데이터센터를 거치지 않기 때문에 데이터 처리 속도가 한층 빨라진다.

SK텔레콤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 통신사 연합회인 ‘브리지 얼라이언스’ 소속사와 ‘글로벌 MEC 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싱가포르 싱텔과 필리핀의 글로브, 대만의 타이완모바일, 홍콩의 HKT와 PCCW글로벌 등이 참여한다. 글로벌 MEC TF는 브리지 얼라이언스가 SK텔레콤에 5G와 MEC 기술 전수를 요청하고 통신사들이 합류하면서 결성됐다. TF 의장사는 SK텔레콤이 맡았다.

글로벌 MEC TF에서는 각사가 역량을 모아 MEC 기술과 서비스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MEC 표준 제정에도 주도적으로 나선다. SK텔레콤은 싱텔, 글로브 등 연내 5G 상용화를 준비하는 통신사에 5G와 MEC 성과를 공유한다. 글로벌 MEC TF의 첫 워크숍은 13일부터 사흘간 SK텔레콤 을지로 사옥에서 열린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으로 한국 5G, MEC 기술의 수출길이 넓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5G 핵심 기술을 수출하기 위한 패키지 상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