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가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되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2020’에 참가한다고 8일 밝혔다. 에이비엘바이오는 파킨슨병 치료제인 ‘ABL301’, 신생혈관억제 이중항체 ‘ABL001’ 등의 기술성을 인정받아 창업 이듬해인 2017년부터 4년 연속으로 컨퍼런스에 공식 초청받았다.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1983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 헬스케어 행사다. 다양한 글로벌 업체들이 참가해 자사의 사업실적을 공유하고 네트워킹을 통해 사업 기회를 찾는다.

에이비엘바이오 관계자는 “이 행사는 검증된 소수업체만 참석할 수 있는 행사”라면서 “에이비엘바이오가 주최측으로부터 초청받았다는 사실은 그만큼 보유 기술의 독창성과 사업성이 높게 평가받았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그 동안의 연구개발 실적을 기반으로 다양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 제약사를 포함한 30개 이상 기업과의 미팅을 진행한다.

이중항체란 하나의 항체가 서로 다른 두 개의 항원에 결합하는 기술이다. 하나의 항체가 단 하나의 항원에만 결합하는 기존 단일항체 대비 효능이 뛰어나고 부작용이 적다. 에이비엘바이오의 이중항체 파이프라인으로는 신생혈관억제 이중항체, ABL001(임상 1a 단계)과 이중항체 면역항암제(4-1BB 기반 ABL10X 시리즈, PD-L1 기반 ABL50X 시리즈) 등이 있다.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는 "에이비엘바이오는 설립 이후 매년 JP모건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름을 알려왔다"며 "이중항체 기반의 면역항암제 및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의 우수성을 전세계에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