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넨바이오와 계약 체결
성영철 제넥신 대표(왼쪽)와 김성주 제넨바이오 대표. /제넥신 제공

성영철 제넥신 대표(왼쪽)와 김성주 제넨바이오 대표. /제넥신 제공

제넥신(53,600 -1.65%)은 국내 이종장기 개발 기업 제넨바이오(1,515 -3.19%)에 면역억제제 후보물질(파이프라인) 2종을 1910억원에 기술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제넥신은 ‘PD-L1’과 변형 ‘IL-10’이 융합된 차세대 이중융합 면역억제제 ‘BSF-110’과 올초 임상에 들어가는 PD-L1 단일융합 면역억제제 ‘GX-P1’을 제넨바이오에 기술이전한다. BSF-110과 GX-P1은 T세포 표면의 PD-1과 결합해 그 활성을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의 치료제다. 류머티즘관절염, 쇼그렌증후군, 크론병, 전신홍반루푸스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는 물론 장기이식 환자에게서 발생하는 부작용 예방에 쓰일 수 있다.

기술이전 논의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 추진됐고 동물실험 등에서 효과가 좋아 급물살을 탔다. 회사 측은 장기이식의 경우 화학물질을 기반으로 하는 기존 면역억제제와 비슷한 효능을 보이면서도 독성은 적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넨바이오는 이번 계약을 통해 장기이식을 받은 환자의 과도한 면역반응을 억제하는 용도로 GX-P1과 BSF-110을 세계에서 독점적으로 개발 및 상업화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