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기술연구소 설립해 '블록체인 R&D' 강화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블록체인 기술 및 거래소 시스템 고도화를 위해 자체 연구소를 설립한다고 6일 밝혔다.

연구개발(R&D) 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춘 빗썸 기술연구소는 블록체인·아키텍처·개발 연구팀을 꾸려 사내 워킹그룹 인력을 포함한 30여명을 배치했다. 앞으로 연구과제 자문과 기술 지원을 위해 정보기술(IT) 전문가, 관련 전공 교수 등 외부 인력이 추가 합류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연구팀은 퍼블릭 블록체인 트랜잭션 분석, 암호화폐 프라이빗키 보안 강화를 위한 시스템 구조 설계 연구를 수행한다. 블록체인을 분석해 암호화폐 거래 트랜잭션을 추출하고 거래소와 연계해 사용자 주소 생성, 입출금 처리 등을 수행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프라이빗키를 안전하게 보관하면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끔 암호화, 기능 분리, 검증체계 구현 등 보안 강화기술도 개발한다.

아키텍처 연구팀은 동시 대량 주문에 대응할 수 있는 고성능 거래 매칭 시스템을 위한 아키텍처 설계 연구를 올해 집중 연구과제로 삼았다. 개발 연구팀은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게이트웨이 구축을 통한 대외서비스 인터페이스 효율화 △거래소 백엔드 모듈 고도화 △매칭 엔진 고도화 연구 등을 맡는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중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전문 연구소를 갖춘 곳은 사실상 빗썸이 유일하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빗썸은 “이번 연구소 설립을 계기로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을 넘어 첨단 정보기술(IT)이 집약된 블록체인 및 가상자산 서비스 선도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이라며 “자체 R&D 역량을 제고해 블록체인·암호화폐 생태계를 이끌고 블록체인 기반의 글로벌 종합 금융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