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환자가 한 달 새 2.5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2~28일 독감 의사환자는 외래환자 1000명당 49.8명으로 2019~2020년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의사환자는 38도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기침, 인후통을 보인 의심환자를 뜻한다. 외래환자 1000명당 독감 의사환자는 지난해 11월 15일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표본감시 결과를 보면 외래환자 1000명당 독감 의사환자는 한 달 전인 12월 1~7일 19.5명에서 8~14일 28.5명, 15~21일 37.8명, 22~28일 49.8명으로 2.5배로 증가했다. 연령별 외래환자 1000명당 독감 의사환자는 7~12세가 128.8명으로 가장 많았고 13~18세 91.1명, 1~6세 60.5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예방접종을 서두를 것을 당부했다. 독감 백신은 접종 2주 후부터 예방 효과가 나타나고, 3~12개월 정도 유지된다. 영유아나 학생이 독감에 걸렸을 때는 집단 내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해열제 없이 체온이 정상으로 회복된 이후 24시간까지는 어린이집, 학교, 학원 등에 등원·등교하지 말아야 한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