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중소기업들의 기술개발에 대한 지원 규모가 1조4천885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4차 산업혁명 분야 신산업 창출과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기술 자립을 지원하는 내용의 '2020년 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사업 통합 공고'를 5일 발표했다.

올해 지원 규모는 지난해보다 4천141억원 증액된 것이다.

분야별로는 4차 산업혁명 신산업 창출을 돕는 데 연간 2천억원 이상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미래형 자동차 등 3대 신산업과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AI) 등 3대 인프라 산업이 이에 해당한다.

소재ㆍ부품ㆍ장비 산업 육성 지원에는 특별회계로 1천186억원을 편성했다.

해당 분야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100개사를 우대해 지원하며, 최종 평가에서 탈락한 기업들도 지원 신청 시 3년간 가점을 줄 계획이다.

또 중소기업의 다양한 연구개발 수요를 아우르기 위해 18개 사업을 신설해 2천807억원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출연·보조 방식에서 벗어나 투자 방식의 연구개발 지원 방식을 도입하고, 개별 기업이 아닌 기술기반의 컨소시엄 형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중소기업의 성장 단계(초기·도약·성숙)별로 지원규모와 기간을 점차 확대해 전략적으로 지원하고, 중소기업 기술·시장 빅데이터를 구축해 이를 바탕으로 스마트 지원 시스템을 구현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향후 세부 사업별 공고를 통해 지원대상, 지원내용, 지원조건 등을 상세히 발표할 계획이며, 이달부터 관계부처 합동 설명회와 지역순회 설명회를 19차례에 걸쳐 실시할 예정이다.

정부, 올해 중소기업 기술개발에 1조5천억원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