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의 U+tv 이용자 절반이 영유아 특화 서비스인 '아이들나라'를 이용하기 위해 IPTV에 가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는 5일 지난해 U+tv 이용 고객 750가구를 대상으로 서비스 가입 이유를 묻는 설문 조사(복수응답)를 한 결과 47%가 '아이들나라'라고 답했고, 44%는 '가입 혜택', 33%는 '모바일 결합할인 혜택'을 꼽았다고 밝혔다.

또 '아이들나라'를 월 5회 이상 이용한 고객은 서비스 해지율이 월 5회 미만 이용 고객과 비교해 절반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응답자 중 5∼7세 자녀를 둔 부모들은 아이들나라의 장점으로 ▲ 유튜브 광고, 유해 콘텐츠 걱정 없이 시청 ▲ 다양한 무료 콘텐츠 ▲ 베스트셀러 위주의 구연동화 ▲ 연령대별·과정별·월별 체계적 구성 등을 꼽았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이 결과는 사은품, 결합할인 등 혜택이 가입·해지 결정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IPTV 시장에서 아이들나라와 같은 특화 서비스가 큰 영향을 준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올해 아이들나라의 AR 콘텐츠를 강화하고 케이블TV에도 아이들나라를 적용해 LG 헬로비전 고객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 "U+tv 이용자 절반 '아이들나라' 이용 위해 가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