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연설·콘퍼런스로 올해 전자·IT 기술 탐색…"경쟁과 협력의 장"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7일(현지시간) 개막한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글로벌 기업 4천500여개사가 네바다 사막 한복판 라스베이거스에 26만9천㎡ 규모로 마련된 전시장에서 나흘간 첨단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글로벌 미래기술 경연장 CES 개막…삼성·LG 등 4500개사 참가

CES는 독일 베를린 'IFA',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와 함께 세계 3대 IT 전시회로 꼽힌다.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한해 IT 산업의 향방을 제시하는 행사로서 지구상 가장 화려한 미래 기술 향연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전시장은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앤드 월드트레이드센터(LVCC)와 샌즈 엑스포 등지를 중심으로 설치돼 17만5천여명의 관람객이 전시를 둘러볼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기업으로는 삼성전자가 압도적인 3천여㎡의 공간을 마련해 전시를 펼칠 예정이며, 작년 '올레드 폭포'를 구현해 이목을 끈 LG전자도 올해 주목도 높은 전시공간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 SK, 두산 등 주요 대기업도 가전을 넘어선 각사의 미래 주력 산업 기술을 뽐낼 예정이다.

두산의 CES 참가는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프렌즈도 캐릭터 브랜드 업체 중 처음으로 CES에 참가해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선보인다.
글로벌 미래기술 경연장 CES 개막…삼성·LG 등 4500개사 참가

IT전문매체 씨넷은 올해 CES의 6가지 주요 트렌드로 ▲ 음식 배달을 비롯한 각종 IT 서비스 ▲ IoT가 주변에 공기처럼 존재한다는 뜻의 엠비언트 컴퓨팅 ▲ 헬스 및 웰니스 ▲ 개인정보 및 보안 ▲ 스트리밍 및 코드커팅 ▲ 5세대 이동통신(5G) 시나리오를 들었다.

이중 특히 스트리밍과 코드커팅(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발달로 유선 케이블 이용이 줄어드는 트렌드)에 있어서는 삼성전자 등 TV 업체가 주축이 될 것이라고 씨넷은 설명했다.

삼성과 LG 외에도 중국 TCL, 하이센스, 창훙, 일본 소니, 샤프 등이 참가해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8K, 롤러블 등 기술을 겨룬다.

TCL은 최근 삼성에 맞설 미니-LED 발광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TV를 내놓은 바 있으며 일본 샤프는 LG전자에 대적하기 위한 롤러블 TV를 공개한 바 있다.

스타트업 전시관인 '유레카 파크'(Eureka Park)에서는 삼성전자 벤처 육성 프로그램 C랩(C-Lab) 전시관과 서울관 등이 설치돼 국내 스타트업들이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글로벌 미래기술 경연장 CES 개막…삼성·LG 등 4500개사 참가

이밖에 CES에 활기를 더해줄 기조연설자를 살펴봐도 올해 전시 트렌드가 읽힌다.

삼성전자 김현석 사장을 시작으로 올라 칼레니우스 다임러그룹 이사회 의장, 에드 바스티안 델타항공 최고경영자(CEO), 미국 영상 콘텐츠 업체 퀴비의 멕 휘트먼 CEO 등이 마이크를 잡는다.

전통적인 가전 쇼의 이미지를 부각하면서도 미래 모빌리티, IT 서비스 등과의 융합을 강조하는 라인업으로 해석된다.

별도의 '슈퍼 세션'에서는 페이스북과 애플 임원진이 개인정보 보호 정책을 논의하고, 인공지능(AI) 기업 어펙티바와 구글 네스트 등 관계자들은 IoT의 방향에 관해 토론한다.

퀄컴의 크리스티아노 아몬 사장과 IBM리서치의 다리오 길 부사장이 각각 5세대 이동통신(5G)과 양자컴퓨팅에 대해 나눌 이야기도 기대를 모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